• 최종편집 2024-07-20(토)
 

"매일 종이컵에 커피

미세플라스틱 2600개에 노출된 셈"

 

다회용기 보다 최대 4.5배 많아

종이컵.jpg

[게티이미지뱅크]

 

[대한안전신문 소양원 기자] 시중에 유통중인 일회용기의 미세플라스틱 검출량이 다회용기 보다 최대 4.5배나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377)을 고려하면, 커피를 모두 일회용 컵으로 마실 때 연간 약 2639개의 미세플라스틱에 노출되는 셈이다.

 

한국소비자원은 배달 음식 활성화로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이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시중에 유통 중인 일회용기 16종과 다회용기 4종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시험 결과 일회용기에서는 개당 적게는 1.0, 많게는 29.7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반면 다회용기에서는 개당 0.72.3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용도가 유사한 용기끼리 비교했을 때 일회용기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다회용기보다 2.94.5배까지 더 많았다.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은 플라스틱 컵과 포장 용기의 주된 원재료인 PET(47.5%)PP(27.9%), 종이컵에 코팅되는 PE(10.2%) 순으로 많았다.

 

또 시험대상 전 제품에서 모두 주 원재료가 아닌 다른 재질의 플라스틱이 검출됐는데 이는 제조와 포장, 유통 과정에서 오염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됐다.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377)을 고려하면 커피를 모두 일회용 컵으로 마실때 개인별로 노출되는 미세플라스틱양은 연간 약 2639개에 달했다.

 

소비자들이 주 1.9회 정도 배달 음식을 주문한다고 가정하면, 연간 미세플라스틱 노출량은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미세플라스틱의 위해성은 아직 과학적으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선제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71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매일 종이컵에 커피, 미세플라스틱 年2600개에 노출된 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