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최대 100만원"...24일부터 227만 저소득층 지원금 지급

 

저소득.jpg

 

[대한안전 양은모 기자] 정부가 24일부터 저소득층 227만 가구를 대상으로 최대 100만원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저소득층 118만 가구에 대해선 연간 17만원 수준의 에너지 바우처도 지원할 방침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덜어드리고자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한 소득 보전 사업을 조속히 집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으로 24일부터 총 227만 저소득층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는 1조원 규모의 긴급생활지원금 사업을 집행할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또 에너지 사용에 취약한 약 118만 저소득 가구에 대해 전기·가스·등유 등 에너지원을 선택 구입할 수 있도록 가구당 연 172000원의 바우처도 신속히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물가가 국제유가·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 등 해외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요인의 국내 전이가 지속되면서 많이 불안하다"라며 "모든 부처는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관 분야 물가안정은 직접 책임진다는 자세로 총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1190억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1801억원 규모 비료, 109억원 규모 사료의 가격안정 지원 등 각종 추경 및 민생대책 사업을 국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집행해 달라"고 밝혔다.

 

또 추 부총리는 "물가안정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각 부처의 주요 재정사업(5개 부처·4조원)에 대해 집행을 독려해 주시고 필요시에는 물가안정을 위해 기금운용계획변경, 예산 이전용 등을 통해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하고 기재부도 이에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대통령과 국무총리께서도 강조하신 것과 같이 기업활동의 발목을 잡는 규제를 과감히 철폐해야한다""경제분야 중요과제는 경제부총리인 제가 직접 팀장을 맡고 경제장관님들이 참여하는 '경제분야 규제혁신 태스크포스(TF)'6월 중 출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TF에는 현장애로 해소 환경 보건·의료 신산업 입지 등 5개 작업반을 구성하고 첫 번째 결과물을 신속하게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2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대 100만원"...24일부터 227만 저소득층 지원금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