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잇단 고장에 국토부 긴급 안전검검…안전불감증 경고

기사입력 2019.10.30 13: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항공기 잇단 고장에
국토부 긴급 안전검검 "안전불감증 경고"
 
'기체균열' 보잉 B737-NG 9대 운항중지후 조치계획 검토

비행기.jpg
   
[대한안전 이태홍 기자] 최근 제주항공의 긴급 회항 등 항공 안전장애가 잇따르자 정부가 항공사들을 상대로 긴급 안전점검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국내 9개 항공사의 경영진과 운항·정비본부장 등을 소집해 긴급 안전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달 25일 제주항공 항공기가 자동조종장치 이상으로 긴급 회항했고 대한항공[003490] 항공기는 연료밸브 고장으로 지연됐으며 앞서 18일에는 아시아나 항공기가 엔진 시운전 중 불이 나기도 하는 등 최근 항공기 고장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회의에서 국토부와 항공사들은 12월 동계 성수기 이전에 항공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강화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우선 국토부는 내달 1일부터 9개 항공사에 항공안전감독관을 투입해 안전점검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고 미흡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 조치할 계획이다.
 
1단계로 이달 중 문제가 지적된 조종사 비상대응훈련, 반복고장 발생 기종·부품에 대한 정비방식, 기상악화 등 비상 시 운항통제 절차 등 3개 분야를 우선 점검한다.
 
2단계로는 12월까지 항공사의 위험요인 경감조치 등 안전관리시스템(SMS) 이행실태와 승무원 휴식시간 및 항공신체검사 운영실태, 비상시 기장과 객실승무원간 상황전달체계 등을 추가 점검할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최근 회항 과정에서 나타난 미흡사항을 철저히 진단하고 내달까지 비행중 기장과 종합통제실간 상황전달체계를 강화하는 등 개선된 자체 안전운항체계를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이날 회의에서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에 대한 항공사의 점검 진행 상황을 확인하고 조치계획도 논의했다.
 
현재 비행횟수 3만회가 넘는 우선점검대상 항공기 42대 중 9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된 상태다.
 
제작사인 보잉사 기술진이 내달 초 방한해 항공기를 수리하면 국토부 항공안전 감독관이 감항성(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성능) 개선지시 이행 상황을 확인한 후 운항재개를 결정하게 된다.
 
22대(2만2천600 비행 이상)는 당초 약 5개월 이내 수리하도록 했으나 11월까지 조기 완료하게 하고, 86대(2만2천600비행 미만)에 대해서도 2만2천600비행에 도달하기 전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항공기 고장 시 예비부품 부족으로 인한 장기 지연을 줄이기 위한 예비부품 공동활용(파트풀링) 방안도 논의됐다.
 
이 제도는 현재 제주항공과 이스타, 티웨이항공이 시행 중인데, 부품 공동활용 사례를 다른 항공사와 공유하고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국토부는 이를 장려할 수 있는 제도지원 방안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항공사 간 부품을 임대 사용하면 사전승인을 받게 돼 있으나 이를 사후신고로 완화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안전실장은 "최근 발생한 안전장애에 대해 사실조사에 착수했다"며 "조사 결과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관련 규정에 따라 행정처분 등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실장은 "혹시라도 '항공기는 기계이니만큼 고장 날 수도 있지', '이번 한 번쯤이야. 일단 항공기부터 띄워놓고 보자'는 생각을 아직도 하고 있다면 큰 오산"이라고 경고하고 "이런 안일한 자세야말로 안전불감증의 전형이자 국민의 기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발상으로, 이제는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375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