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아베 면담, 내달 한일정상회담으로 이어지나

기사입력 2019.10.25 00: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낙연-아베 면담, 내달 한일정상회담으로 이어지나
 
한일관계 이대로 안 돼…"대화하자" 방침 확인
"양국 간 대화 공식화, 활발한 전개" 기대 나와
다음달 다자회의 계기 양자회담 개최에 관심
"정상회담은 성과 필요"…내달은 가능성 낮을듯

이낙연.jpg
 
[대한안전 박동명 기자] 한일 총리가 24일 강제징용 등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방침을 공식 확인하면서 한일정상회담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을 갖고 한일관계 경색을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키자고 했고, 아베 총리도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 간 대화를 계속하자고 했다.
 
양국 정부의 최고위급인 두 총리가 회담을 통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합의하면서, 우리 정부는 한일갈등 악화 이후 원활하지 못했던 한일대화가 활발히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총리는 회담 직후 취재진에게 "이제까지 간헐적으로 이어진 외교당국 간 비공개 대화가 이제 공식화됐다고 받아들인다"며 "이제부터는 속도를 좀 더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일은 강제징용 판결, 수출규제 강화,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등으로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서도 대화 채널을 이어 왔다.
 
외교채널 간 대화는 공개되기도 했지만 양국관계가 첨예한 상황을 고려해 비공개로 이뤄지는 대화도 있었다. 대일 특사가 극비리에 움직였다는 것도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정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 간 소통을 공식화함으로써 한일갈등 해결을 위한 댜앙한 대화가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약 1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한일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주목된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 시기를 특정하는 등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밝혔지만, 가능성을 배제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보낸 친서에서 "양국 현안이 조기에 해결되도록 노력하자"는 뜻을 전달함에 따라 한일정상회담 개최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음달에 열릴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다자국제회의는 한일정상회담을 타진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정상회담은 실무선에서 회담 의제와 합의사항에 관한 조율 등 사전 정지작업을 완벽히 마쳐야 열릴 수 있는 점을 감안하면 다음달은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도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지난 21일 국회에서 "정상 차원의 회동이 가능하려면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 그리고 (회담의) 성과가 담보가 돼야 된다. 그 성과를 만들어내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5057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