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걱정’ 안고 아세안行 오르는 文대통령…순방 중 전격 임명할까

기사입력 2019.09.01 09: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국 걱정’ 안고 아세안行 오르는 文대통령
순방 중 전격 임명할까
 
靑 "국회 청문회든 국민 청문회든 의혹 해명 보고 결정"
'조국 해명 충분' 판단 시 귀국 전 임명 재가할 듯

문재인.jpg
   
[대한안전 홍석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 속에 1일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른다. 조 후보자 반대 여론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서도 청와대는 예정대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어느 정도 규명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증인 채택 문제로 청문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여론 역풍이 강해지면서 청와대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달 30일 춘추관에서 "국회는 약속한 일정대로 청문회를 반드시 열어 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 협상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 않아 청와대는 일단 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조 후보자의 가족 출석 없이는 청문회를 할 수 없다는 야권의 태도가 완강해 국회 청문회가 당초 예정된 2∼3일 열릴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
 
조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및 장학금 논란, 가족의 사모펀드 논란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이래 청와대는 낙마로 이어질 만한 중대 비위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이런 맥락에서 청와대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조 후보자를 임명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중대한 흠결이 확인되지 않는 이상 국회가 정해진 시한(9월 2일)까지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다음 달 3일 열흘 이내의 기한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할 전망이다.
 
또한 국회 청문회 개최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을 짧게 잡아 이르면 귀국일인 내달 6일 이전에 순방국 현지에서 전자결재로 임명을 재가할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여론이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여론이 찬성하는 여론의 2배 안팎에 달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전격 임명 결단에 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여권에서 나온다.
 
때문에 순방을 떠나더라도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국내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 시점 등을 계속 고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1992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