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에 전문업체도 포함시켜야”

기사입력 2019.08.21 00: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에 전문업체도 포함시켜야”

3억원 미만 공사 88% 전문업체가 원도급으로 수행…
사망자 수는 34% 차지
 
크레인.jpg
 
[대한안전 최 훈 기자] 정부가 건설현장 사망사고 줄이기에 강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 산정 대상에 전문업체도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건설현장의 안전과 관련해 발주자의 선택권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20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상호)은 건설동향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은 발주자가 안전관리 역량이 우수한 원도급업체를 선별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에서 개별 건설업체의 발생률을 산정ㆍ공포하는 제도다. 이를 바탕으로 공공 건설공사에서는 PQ(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및 시공능력평가 등에 활용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산재 사망사고를 절반으로 줄인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 한층 강화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산정 기준을 기존 환산재해율에서 사고사망만인율로 변경하고, 산정대상도 기존 1000대 종합건설업체에서 전체(약 1만2000여개사)로 확대했다.
 
문제는 전문건설업체는 안전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점이다.
 
물론 하도급을 주로 수행하는 전문건설업체에서 재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산업재해발생률은 원도급사(종합건설업체)의 책임으로 기록된다. 그러나 전문건설업체가 하도급만 수행하는 게 아니다.
 
건산연이 종합ㆍ전문건설협회의 2017년 실적신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원도급 공사 66만8258건 가운데 13만1417건(19.66%)만이 종합건설업체가 수행했다. 특히 3억원 미만의 소규모 공사에서는 전문건설업체의 원도급 비율은 88.78%(58만4477건 중 51만8845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공사 5건 중 4건 이상을 전문업체가 원도급으로 수행하는 것이다. 3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의 공사에도 전문건설업체의 원도급 수주 비율은 27.81%(5만6388건 중 1만5686건)에 달한다.
 
그러나 이들 현장에서 재해사고가 발생하더라도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에 포함되지 않는다. 전문건설업체는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같은 원도급 공사라고 하더라도 종합과 전문의 차이가 있는 셈이다.
 
반면 산업안전보건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3억원 미만의 건설공사에서 사고사망자 수는 34.78%(전체 506명 중 176명)에 이른다.
 
최수영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률 제도의 도입 취지는 발주자가 안전관리 역량이 뛰어난 원도급사를 선정해 사고를 저감하는 데 있다”면서 “발주자가 안전관리 역량이 높은 원도급사를 선별할 수 있도록 산정 대상에 전문건설업체도 포함하는 쪽으로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8759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