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공유 킥보드 시장, 문제는 안전불감증

기사입력 2019.07.09 15: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커지는 공유 킥보드 시장, 문제는 안전불감증
 
스쿠터2.jpg
 
[대한안전 양현철 기자] 길을 지나다 보면 전동킥보드를 이동 수단으로 이용하는 모습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유류비를 아끼고 교통체증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출퇴근을 위해 이용하거나 야외활동의 용도로 그리고 도심 내 이동 수단으로 공유 킥보드 시장이 대기업과 해외 기업까지 뛰어들면서 빠르게 커지고 있다.
 
도로교통법 제 2조 에서는 정격출력 0.59KW 미만의 원동기를 단 차를 원동기장치 자전거로 분류하고 있다. 전동킥보드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에 해당한다는 이야기인데 원동기 장치는 운전면허가 있어야 운전할 수 있다. 특별히 전기자전거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에서 제외되어 면허가 없이도 운행할 수 있다.
 
다만 원동기 장치는 인도, 자전거 도로에서 운행할 수 없다. 전동킥보드도 마찬가지 이다.
 
현행법상 차도에서 운행해야 하며 안전모도 꼭 착용해야 한다. 이를 위반 시에는 2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한다.
 
공유킥보드는 회원 가입을 하고 스마트폰 인증만 거치면 거리에 있는 킥보드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안전장비 없이 도로나 인도를 달리고 있어 사고 발생 시 보험 적용이 쉽지 않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3905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