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화장실 자주 갈수록.. 위험 높은 질병

기사입력 2019.04.04 16: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다가 화장실 자주 갈수록.. 위험 높은 질병
 
 
화장실.jpg
 
[대한안전 엄태현 기자] 한밤 중에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자주 잠이 깬다면 고혈압의 징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호쿠 로사이 병원 고혈압 전문의 사토시 콘노 박사팀은 "밤에 자다 화장실에 자주 가는 야간 빈뇨가 고혈압 신호일 수 있다"고 3월 29~31일(현지시간)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일본순학학회(JCS 2019)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7년 건강 검진을 받은 3749명의 일본인을 대상으로 혈압과 야간 빈뇨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밤에 한번 이상 자다가 소변을 보기 위해 일어나 화장실에 가는 사람은 고혈압 위험이 40% 증가했다.
 
자다가 화장실에 가는 횟수가 많을수록 고혈압 위험은 더 커졌다.
 
다만 연구진은 "이같은 관계가 생활양식, 염분 섭취량, 민족성, 유전적 배경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소금 섭취를 줄이면 밤에 화장실에 가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일본 나가사키대가 2017년 유럽 비뇨기과학회(EAU)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염분 섭취를 하루 2.7g 줄이면 야간뇨 횟수가 40% 감소할 뿐 아니라 삶의 질도 개선된다.
 
연구진이 야뇨증을 가진 성인 남녀 321명에게 12주간 소금 섭취를 줄이도록 한 결과, 이에 성공한 사람들(223명)은 야간뇨 횟수가 하루 평균 2.3회에서 1.4회로 줄었다.
 
반면 소금 섭취량이 오히려 증가한 사람들(98명)의 평균 야간뇨 횟수는 2.3회에서 2.7회로 늘었다.
 
연구진은 "간단한 식생활 조절로 삶이 개선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178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아 04635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영등포구-   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