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대규모 리콜 얼만큼 보상할지 고심 또 고심

기사입력 2019.03.24 12: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MW 대규모 리콜 얼만큼 보상할지 고심 또 고심

고객불만 커진 BMW의 차량 화재사고 보상안 발표 늑장
 
9면-BMW 대규모리콜.jpg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소비자의 마음을 달래면서도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이 깊은 것으로 보인다.
24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차량 화재사고로 피해를 본 고객들에 어떻게 보상할 지를 놓고 논의가 진행 중이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보상안을 놓고 내부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상안에는 구체적 보상금액과 보상범위 등을 담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보상안 발표가 늦어지면서 BMW 고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어 실추된 이미지 회복이 쉽지 않아 보인다.
 
김 사장은 리콜 이행률이 60% 이상 진행되면 보상안을 내놓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미 1차 리콜은 대부분 진행됐다.
 
BMW코리아의 1차 리콜 이행률은 1월 기준으로 94%를 넘었다. 리콜 대상 차량 10만6천여 대 가운데 10만90대를 리콜했다. 2차 리콜 작업도 50%(3만2679대)가량 진행됐다.
 
보상안 발표가 늦어지는 사이 BMW의 판매량은 눈에 띠게 줄어 들었다.
 
BMW코리아의 2월 자동차 판매량은 1월보다 61.8% 줄어든 2340대로 집계됐다. 더욱이 2018년에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2017년보다 11.8%가량 증가했음에도 BMW 판매량은 15.3% 감소했다.
 
BMW코리아가 내놓을 보상안은 소비자가 겪은 피해를 금전적으로 보상한다는 차원을 넘어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BMW코리아의 노력으로 풀이될 가능성이 커 적정 수준의 보상 규모를 마련하기 위해 김 사장은 고민할 수밖에 없다.
 
BMW코리아를 상대로 낸 소송마다 요구하는 보상금액의 범위가 다르다는 점에서 보상금액과 범위를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보상안이 마련되면 사실상 재판에서 기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만큼 회사가 입을 손실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소송을 건 법무법인과 개별 소비자 집단들은 500만~1500만 원 사이에 이르는 보상금액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이 주장하는 보상 내용에는 대체로 렌터카비용, 정신적 피해 보상 등이 담겼다.
 
BMW코리아를 대상으로 이뤄진 집단소송은 10여 개나 된다.
 
재판을 제외하더라도 BMW코리아가 지출해야 하는 보상금액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김 사장의 어깨는 더욱 무거울 것으로 보인다.
 
BMW 차량을 구입한 전체 고객에게 보상을 할 예정인 만큼 1인당 100만 원씩 지급한다고 해도 그 규모가 1600억 원가량이나 된다.
 
더욱이 보상금액은 100만 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이에 앞서 아우디폭스바겐이 2016년에 ‘디젤 게이트’사건으로 한국 소비자에는 100만 원짜리 상품권을 지급하면서 미국 소비자에는 1천만 원을 보상한 것이 알려져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김 사장은 소비자의 마음을 달래면서도 회사의 손실을 최소화할 보상안 마련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으로 보인다.
 
BMW코리아는 차량 화재사고와 관련해 여전히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여 있다.
 
최근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사고 관련 재판에서 ‘리콜 외 배상은 할 수 없다’는 뜻을 서면으로 제출한 것이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급기야 BMW코리아는 서면 제출은 해당 재판에 대한 것일 뿐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한 보상안과는 관련이 없다는 설명을 내놨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서면제출에 담긴 내용은 법정 논리에 따른 것으로 전체 보상안과 관련이 없다”며 “재판 결과에 따른 법적 보상과 별도로 고객이 불편을 겪은 내용을 어떻게 보상할지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상안 마련이 논의되고 피해 보상 관련 재판이 진행되는 중에도 5일 경기도 남양주의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BMW X5 차량에서 불이 난 데 이어 17일 경기도 고양시 한 도로 위에서 같은 차종에 화재가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090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아 04635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영등포구-   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