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시 안 해" vs "의혹 규명"…'적폐수사' 보혁 대결

기사입력 2017.11.13 21: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명박.jpg
 
"좌시 안 해" vs "의혹 규명"
'적폐수사' 보혁 대결
 
‘보수 勢결집’ 나선 MB측  이재오 “죄 없는 사람 구속으로 몰아”
조해진 “MB ‘보수가 하나돼야’ 말해”
민주·국민의당 “수사 촉구” 추미애 “軍·정보기관을 하수인 취급”
안철수 “전직 대통령 예외일 수 없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망이 좁혀오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이를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등 십자포화를 날리며 여론전에 뛰어들었다.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도 직접 언론에 나서서 반박하는 등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분위기다.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인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댓글 의혹을) 이 전 대통령이 보고받았느냐 아니냐를 따져보지 않고 무조건 이 전 대통령이 책임지고 구속되어야 한다고 몰고간다”며 “청와대가 ‘불공정 특권에 대한 조정’이라고 하는데, 죄도 없는 사람을 권력의 힘으로 잡아가려고 하는 것이 불공정 특권 아니냐”고 반격했다. 이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을 잡아가면 그것은 불공정 특권을 행사하는 것이 증거로 드러나는 것”이라며 “그러면 가만히 있겠느냐. 정의에 반하는 행위를 보면 저항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해 추가 대응을 시사했다.
 
아울러 ‘세 결집’을 통해 여권에 대항하려는 움직임도 엿보인다. 8일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복당을 신청한 조해진 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지난 2일에 이 전 대통령을 만났는데 ‘나라가 바로 서려면 야당이 제 역할을 해야 하는데 야당이 약하고 분열되어 있어 걱정이다. 그런 측면에서 야당이 힘을 하나로 모으고 보수가 하나로 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여당에 맞서기 위해서는 보수야당이 단일대오를 형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한목소리로 이명박정부 시절 자행된 각종 비리 의혹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며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군과 군 정보기관을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본인(이 전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다”라고 이 전 대통령의 정치 보복 주장에 일침을 놓았다. 이어 “전임 정권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취약성이 헌정 유린의 온상이었다면, 이를 조장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며 “소위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의 진상 규명은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 전 대통령의 출국 전 발언에 대해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가세했다. 안 대표는 “현직 대통령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을 받는데 전직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고 말했다.
 
여권 인사들의 총공격도 이어졌다. 민주당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관진 전 국방장관의 구속으로 헌정질서 파괴의 실체가 이 전 대통령을 가리키고 있지만, 본인은 아직까지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박범계 최고위원은 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프레임에 올라탄 것은 그만큼 절박해진 것”이라고 지적했고, 송영길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비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을 운용한 것의 일부 단서를 제가 찾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레인 현장 소식을 전했다. 그는 “바레인 마나마에서 문화장관과 만났다”며 “외교사절 및 고위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저는 자원이 부족한 대한민국이 오늘날과 같은 성장을 이룩한 비결은 교육과 국민의 단합된 힘이었다고 강조할 예정”이라고 썼다. 이 전 대통령은 15일 귀국할 예정이다. 홍석균 기자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9832
 
 
 
 
 
  • 대한안전신문사(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42 한화비즈메트로 315호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통신판매신고 : 제 2016-서울 영등포구-   호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sinmun2458@naver.com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