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0(토)
 

강서구청장 사전투표 시작여야 투표율 놓고 주판알’  

 

6~7일 이틀 간 사전투표 진행 / , 사전·본투표 구분 없이 집중

민주당 사전투표율 오르면 유리” / 전문가 본투표일 보수층 결집 전망

 

강서구청장.jpg

 

[대한안전신문 이태홍 기자] 오는 11일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사전투표가 6일 시작됐다. 여야 모두 사전 투표를 독려하며 총력전에 나선 가운데, 전문가들은 사전투표율이 높을 시 더불어민주당에, 본투표율이 높을 시 국민의힘에 선거 판세가 유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후보는 이날 오전 출근길 인사로 사전투표 첫날 일정을 시작했다. 김 후보는 이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강서구 화곡동 아파트의 한 경로당을 찾아 동대표와 부녀회 간담회를 가졌다. 김 후보는 이번 7일까지 예정된 사전투표 기간 동안 화곡동과 방화동 등 주요 공약을 내세운 지역 위주로 집중 유세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김 후보는 사전투표율 증가에 따른 유불리와 관계없이 본투표일까지 기존 방식대로 선거 운동을 마치겠단 입장이다. 김 후보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사전투표와 본투표를 가리지 않고 사전투표는 사전투표대로, 사전투표를 못 하신 분은 본투표일에 나오셔서 투표를 해주셨음 한다사전투표나 본투표 어느 한쪽에 방점을 두고 강조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에선 사전투표율이 높을수록 선거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진교훈 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는 이날 오전 강서구청 투표소를 찾아 사전투표를 직접 하기도 했다.

 

진교훈 캠프의 정춘생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그동안의 선거에서 젊은 층이 사전투표를 많이 해왔다현장을 다녀보면 청년들의 민심이 민주당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느끼는데, 그래서 사전투표율이 올라가는 것이 민주당에 유리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전날 SNS를 통해 병상에서 촬영한 사전투표 독려 영상을 공개한 것도 이같은 분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전날 공개된 영상에서 오는 6일과 7일 이틀 동안 사전투표가 진행된다3표가 부족하다, 이렇게 생각해달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 역시 사전투표율이 높을수록 민주당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재보궐 선거가 아닌 일반적인 선거라면 분산 투표 성격이 강하게 나타나 사전투표율이 높다고 여야의 유불리가 크게 영향을 받진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이번 선거는 쉬는 날 열리지 않기 때문에 본투표 때 투표를 못할 수 있는 사람이 많아, 사전투표율이 높다면 민주당 쪽에 유리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3050 직장인 세대가 사전투표에 주로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엄 소장의 설명이다. 실제 지난달까지 진행된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후보 지지도 결과에서도 3050세대의 경우 진교훈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김태우 후보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60대 이상의 경우 김 후보에 대한 지지가 더 높았다.

 

엄 소장은 반대로 본투표율이 높다면 국민의힘에 유리한 면이 있다고령층들은 사전투표율을 지켜보는 측면도 있는데, 사전투표에서 야당 결집이 세게 일어나면 보수층 역시 결집을 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엄 소장은 사전투표에 따라 지역에서 머물고 있는 60대 이상이나 주부층 등이 여당 후보를 살리자며 대거 투표장에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보궐선거는 전국에서 강서구청장 선거 하나만 열린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오는 7일까지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이번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는 진교훈 민주당 후보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 권수정 정의당 후보 권혜인 진보당 후보 김유리 녹색당 후보 고영일 자유통일당 후보(이상 기호순) 등 총 6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94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서구청장 사전투표 시작…여야 투표율 놓고 ‘주판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