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0(토)
 

헐레벌떡 뛴 아침 출근길, 암 위험 낮춘다

 

출근길.jpg

[게티이미지뱅크]

 

[대한안전신문 이태홍 기자] 바쁜 아침출근길 지하철을 놓치지 않으려 뛰거나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뛰어오르는 등 생활 속 작은 분주함들이 암 발생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최근 미 의사협회 종양학 학술지 자마 온콜로지(JAMA Oncology)’에는 하루 3분 만이라도 빠르게 움직이면 10가지 이상의 암 발생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2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는 사람들의 활동을 추적해 13가지 암 발생과 연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버스를 타기 위해 뛰거나 계단을 서둘러 올라가는 것처럼 단지 3~4분 동안 빠르게 움직인 사람은 전혀 뛰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암에 걸릴 확률이 17~1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3개 암 종류 가운데 하나는 무려 30%나 발병확률이 낮아졌다.

 

이 결과는 심지어 평소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적용됐다.

 

마이애미대학 암센터에서 건강 및 일상의학담당자인 트레이시 크레인은 이것은 운동과는 다른 일상의 강력하고 간헐적인 신체활동’”이라며 운동을 하려면 30분이란 시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통념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물론 일주일에 150분가량 중간 강도에서 격렬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이지만 모든 사람이 그렇게 운동을 할 시간을 낼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크레인은 계단을 이용하거나 주차를 멀리해서 조금 더 걷게 하는 생활 속 작은 운동이 암 예방에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크레인은 여유롭게 천천히 움직이지 말고 그리워하는 누군가를 만나러 가듯 강하게 걸으라고 조언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1

  • 70954
김태선

출근길에 특히 지하철에서 절대 뛰어선 안된다고
딸애한테 늘 교육시킵니다 계단에서 발을 헛디뎌서
구르는 사고가 다 서둘러서 그러는 겁니다
일찍일찍 출근하면 여유롭고 사고 위험이 없습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헐레벌떡 뛴 아침 출근길, 암 위험 낮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