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0(토)
 


도지사 마을 현장 좌담회서 관광·체험 등 6차산업 강조

 

사본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을 현장 좌담회’1.jpg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강진군 성전면 달빛한옥마을에서 강진원 강진군수, 차영수 도의원, 김영성 이장, 마을주민 등 40여 명이 참여한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을 현장 좌담회를 개최하고 주민 불편사항 건의 청취 등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사진)

 

[대한안전신문 윤길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3일 강진 성전면 달빛한옥마을에서 민선 84번째 도지사 마을 현장 좌담회를 열어 마을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고, 농촌민박과 관광·체험 등 6차산업 활성화를 강조했다.

 

좌담회에는 강진원 강진군수, 차영수·전서현·김주웅 전남도의원, 김영성 마을이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 30여 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마을의 자랑거리, 마을 애로사항 등에 대해 기탄없는 대화를 나눴다.

 

달빛한옥마을은 월출산 자락 아래 위치한 그림같은 한옥 전원마을이다. 올해로 조성 10년째를 맞았다. 주민 대부분이 타지에서 왔거나 공무원·군인 등 은퇴한 귀농귀촌인이다.

 

또한 강진형 농촌 민박 체험프로그램 푸소(FU-SO) 운영과 마을을 아름답게 가꾸려는 주민의 노력이 더해져 전국적으로 연간 5천여 명이 찾는 전남의 대표적 한옥마을로 인기가 높다.

 

마을의 초대 이장으로 선출된 후 10여 년 동안 불철주야 주민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발로 뛰고 있는 김영성 이장은 마을 자랑과 함께 마을 입구에 달빛한옥마을을 상징할 문주 설치 지원을 건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달빛한옥마을은 농촌민박, 관광, 체험이 잘 어우러진 대한민국 6차산업의 롤모델이라며 앞으로도 활발한 공동체 활동과 전남도 마을가꾸기 사업인 으뜸마을 사업의 적극적 참여를 통해 더욱 멋진 마을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날 김영록 지사는 60여 분간의 마을 좌담회 이후, 전망대에 올라 마을 전경을 조망하고 주민과 마을을 한 바퀴 돌며 격의없는 대화를 나눴다.

 

도지사 마을 현장 좌담회는 김영록 도지사의 민선 8기 공약사항으로, 도민과의 접점을 강화하고 도정 현장의 생생한 주민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이뤄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2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김영록 지사, 강진 달빛한옥마을서 도민 소통행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