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18(월)
 


윤-후꾸시마.jpg

지난해 1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공식환영식을 위해 의장대가 대기하고 있다. [연합]

 

[대한안전신문 홍석균기자] 대통령실은 30일본의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수입된다, 이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가장 중시하시는 것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것을 해칠 우려가 조금이라도 있는데 그것을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며 우리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나, 이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엔 여기에 대해선 우리가 안전성이 가장 중요한 것 아니겠나라며 그래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오염수의 안전성을 입증하려면, 한국 전문가도 포함돼서 좀 더 객관적으로 조사를 했으면 좋겠다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이 이해하는 데는 대단히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한일 정상회담 기간에 한번 이 문제가 논의가 돼서 자세하게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해 드리지 않았나라며 사실은 그때와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부연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윤 대통령이 방일 마지막 날인 지난 17일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 등 일한연맹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논란이 불거지자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에도 언론 공지를 통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 관련,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통령실 “尹, 국민 안전·건강 가장 중시…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없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