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8(일)
 

이재명 대표, 전 비서실장 조문너무 안타까워

 

이날 낮부터 장시간 대기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유족 억울한 죽음 없도록 해달라당부

 

이재명.jpg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의료원에 마련된 경기도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전모 씨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안전신문 홍석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이었던 숨진 전모 씨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대표는 10일 오후 742분쯤 경기도 성남시 성남의료원에 마련된 전씨 빈소를 찾아 전 씨의 유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20분 간의 조문을 마친 뒤 이 대표는 유족과 어떤 대화를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이후 한민수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유족에게 같이 일한 공직자 중 가장 청렴하고 유능한 분이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족 측도 이 대표에게 힘내라며 억울한 죽음이 없도록 잘해달라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예정돼있던 행사 참석을 취소하고 조문하기로 했다. 하지만 실제 조문은 예상 시각보다 6시간 넘게 지나고 나서야 이뤄졌다. 이 대표는 이날 낮 1250분께부터 장례식장 인근에서 대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 대변인은 조문이 늦어진 게 유족 측의 반대 때문이냐는 질의에는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전 씨는 전날 오후 640분께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가 남긴 6쪽 분량의 유서에는 이재명 대표는 이제 정치를 내려놓으십시오. 더 이상 희생은 없어야지요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이 대표가 연루된 ‘GH 합숙소 의혹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59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대표, 전 비서실장 조문…“너무 안타까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