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8(일)
 

5·18기념재단 역대 이사장단 

"일부 5월 단체, 정치적 쇼 중단하라

 

"가해자 역사적 단죄 없는 현재화해는 통곡할 사건"

 

518.jpg

5·18기념재단 역대 이사장들이 오는 19일 예고된 일부 5·18민주화운동 단체(부상자회·공로자회)와 특전사 단체 사이 대국민 공동선언, 국립5·18민주묘지 합동 참배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임태성 기자] 5·18기념재단 이사장단은 17일 선언문을 내고 “5·18 진상규명과 가해자의 속죄·사과·역사적 단죄가 이뤄지지 않은 현재 일부 5월 단체가 용서와 화해의 선언문을 발표한다는 것은 통곡할 사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사장단은 “(5·18 당시) 시민들에 대한 무력 진압 시나리오와 집단 발포 명령자, 760명 이상 신고된 행방불명자들과 암매장 현장 등에 대해 아직 진상규명이 되지 않았다“(화해에 앞서) 민주주의 법치국가로서 절차에 따라 신군부의 만행에 대한 공식 사과와 정의에 입각한 역사적 발표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5월 단체의) 발상은 5월 항쟁의 역사를 욕되게 하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모독하는 일이라며 “5월 광주 정신을 더럽히는 몰지각하고 개탄스러운 정치적 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용서와 화해라는 기괴하고 불법적인 논리가 담긴 대국민 선언문으로 국민들을 호도해선 안된다“5월 단체는 특전사 동지회와의 행사를 즉각 철회하고 생명과 평화,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오월정신을 살려나가는데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선언에는 이기홍, 박석무, 이홍길, 윤광장, 김준태, 차명석, 이철우 5·18기념재단 전임 이사장들이 참여했다.

 

한편 부상자회와 공로자회는 오는 19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대한민국특전사동지회와 함께 포용과 화해와 감사 대국민 선언행사를 연다. 행사를 마친 뒤에는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로 향해 합동 참배에 나선다.

태그

전체댓글 0

  • 19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18기념재단 역대 이사장단 "일부 5월 단체, 정치적 쇼 중단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