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0(토)
 

공공/사회안전

 

수중 드론으로 점검하는 

어선 바닥, 안전도 높여요

 

시간·비용 절감해 사고 위험 낮춰공공에서 나서야

수중 드론 활용해 어선 하부 점검하는 서비스

 

선박1.jpg

 

[대한안전신문 박민창 기자]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근해 어선 사고는 최근 5(2015~2019) 평균 1525척에서 발생했다. 전체 해양 사고의 60.9%, 인명 피해의 54.3%를 어선 사고가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5년간 사고 원인 중 가장 많은 유형은 기관 손상으로, 정기적인 어선 점검을 통해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점검을 하려면 기중기를 설치하거나 스쿠버 다이버를 고용해야 하는 등 비용이 많이 든다는 문제점이 있다. 딥블루익스플로러는 수중 드론을 이용해 선박 하부를 점검한다면, 비용을 줄일 뿐만 아니라 어선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딥블루익스플로러는 2021년 설립된 기업으로, 전문 장비를 활용해 바다를 촬영한다. 물 속에서는 수중 드론으로, 물 위에서는 항공 드론으로 바다의 다양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다. 바다를 촬영해 해양 산업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환경문화적 다양한 이슈로도 확장을 꾀하고 있다.

 

올해 제주생활실험을 통해 딥블루익스플로러는 수중 드론을 이용해 소형 어업 선박의 하부를 점검하는 서비스를 시도했다. 김대범 대표는 기업의 주요 사업 무대가 바다이고, 개인적으로 민간 해양 구조대 활동을 하다 보니 바다에 나갈 일이 많다제주 인근 해안에 소형 선박이 침몰한 모습과 사고 상황을 종종 목격하는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현재 어선을 점검하는 방법은 선체를 부두 위에 정박하거나 전문 스쿠버 다이버가 잠수해서 확인하는 방식이다. 두 방식 다 점검 비용이 비싸고, 점검 시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수중 드론을 이용하면 시간과 비용 절감 모두 가능하다. 소요 시간은 5~10, 비용은 5만원 정도로 책정돼 60~70%가량 절감할 수 있다. 가장 큰 장점은 선주들이 드론으로 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문제점을 판단할 수 있어 정비 상태를 직접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실험해보기 위해 딥블루익스플로러는 제주 한 마을의 어촌계를 중심으로 곳곳에 포스터를 붙이고 홍보했다. 어촌계의 연령대가 높아서 온라인 홍보는 한계가 있어 직접 발로 뛰는 방법을 택했다. 기존 선박 점검 업체나 스쿠버 다이버들은 당연히 프로젝트를 반기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 프로젝트가 경쟁이 아닌 상생 관계를 이루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길 바랐다수중 드론으로는 현재 상황을 가감 없이 보여줄 뿐, 선박에 붙은 따개비나 해조류를 직접 제거하고 동판을 보완하는 영역은 엄연히 다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민들이 경험으로 쌓아온 노하우와 다이버들의 실무 능력, 여기에 신기술과 장비까지 뒷받침해준다면 더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어선 안전 예방 체계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가장 효과적인 프로젝트 홍보는 직접 보여주는 것이었다. 딥블루익스플로러는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약 50건의 배를 수중 드론으로 점검했다. 서비스 이후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만족한다는 긍정적 반응(84%)이 많았다. 특히 합리적인 가격과 실시간 관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비용 부담이 적어 정기적으로 점검을 받고 싶다는 의견(92%) 역시 압도적으로 많았다.

 

실제 점검 대상자인 선주들과 인터뷰와 설문조사 분석한 결과 수중 드론을 활용한 선박 하부 점검 서비스라는 사업 영역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김 대표는 가장 기억에 남는 피드백은 '오랫동안 어선을 소유했지만 선박 하부를 눈으로 보는 건 처음이었다'는 한 선주의 말이었다직접 보고 나니 출항에 대한 안도감이 든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니, 이 프로젝트의 본질적 취지가 실현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선박2.jpg

 

향후 딥블루익스플로러는 제주생활실험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자체와 관련 기관들에 프로젝트의 타당성을 계속해서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장비 유지비, 운영비, 인건비 등을 고려했을 때 이윤이 남지 않는다는 현실적 어려움 때문에 소형 어선에는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기는 힘들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선박 점검 문제는 향후 공공이 주도하고 민간이 협력하는 구조로 발전하기를 바라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6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중 드론으로 점검하는 어선 바닥, 안전도 높여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