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7(월)
 

김부겸 총리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 중단"

 방역전환 시사

    

김부겸.jpg

 

[대한안전 홍석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행하던 신속항원검사는 다음주부터 중단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COVID-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를(신속항원검사 중단) 통해 여력이 생긴 인력과 자원을 신속히 재조정해 감염 취약시설 등에 투입해 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가동률이 20~30%대로 떨어지고 있는 '중등증 병상''생활치료센터'는 지역별 사정에 맞게 축소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했던대로 4월 들어 오미크론의 감소세가 확실해지고 있다""정점 상황을 대비해 지난 1월부터 지속적으로 준비해 온 우리의 의료대응 체계가 오미크론의 거센 공격을 거뜬히 견뎌내 안정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아직 안심할만한 수준은 아니고, 특히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의 발생비중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어 위중증 환자도 하루 1000명 이상 유지되고 있다""경각심을 결코 늦출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위중증과 사망 최소화'라는 우리의 명확한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한 때"라며 "전체 사망자의 30% 정도가 발생하고 있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관리에 한층 더 집중해야 하고, 방역당국은 시설내 감염관리와 신속한 먹는 치료제 투약에 만전을 기하는 동시에 이번주 수요일에 운영을 시작한 '요양시설 기동전담반' 활동을 강화해 기저질환 치료도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꼼꼼히 점검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계신 어르신의 4차 접종도 서둘러야 한다""지난해 말 고령층 2차 접종 효과 감소와 델타변이의 확산이 겹치며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던 경험을 되풀이해서는 결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지자체의 노력으로 4차 접종률이 높아지고 있기는 하지만 일부 지자체는 확진이력자를 제외하더라도 아직 50% 수준에 불과하다""고령의 어르신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한분이라도 더 많이, 4차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관심과 분발을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이 밖에도 " 최근 코로나 외래진료센터 지정을 신청한 병·의원이 5천개를 넘어섰다""오미크론 정점 이후를 대비한 의료체계 개편에 발빠르게 호응해주신 의료계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한결 같이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신 국민들과 함께 아직 끝나지 않은 오미크론 상황을 조속히 안정화 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5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부겸 총리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 중단"…방역전환 시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