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4-30(토)
 

 

이재명 "35조 추경 위해 대선후보 회동 제안

재정확대 절실"

 

 

이재명.jpg

 

[대한안전 홍석균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규모를 35조원으로 확대하기 위해 대선후보들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추경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 두텁고 광범위한 지원을 하자는 점에 여야가 일치된 의견을 보인다""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의 추경 편성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민의힘이) 지출 예산 구조조정이란 단서를 붙였다""정부가 망설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수용하기 어려운 조건을 달아 추경 확대를 못하게 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어차피 5월이 지나면 차기 정부가 예산을 집행하게 된다""차기 정부를 감당할 모든 후보가 동의하면 사업예산 중에서 우선 35조원을 신속하게 맞춰 예산을 편성하고 이후에 35조원의 세부적인 재원마련 방안은 차기정부 담당자가 하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 정부가 부담을 갖지 않고 차기 정부의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해 신속하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도록 모든 대선 후보의 긴급회동을 제안한다"고 했다.

 

올해 하반기 예산 집행의 권한을 갖게될 후보들이 책임지는 조건으로 사업예산을 조정해 긴급하게 35조원의 재원을 마련하는 것은 회동과 합의에 의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SNS를 통해서도 정부의 추경 규모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국무회의에서 오늘 14조원 수준의 추경안이 의결됐다""온전한 보상과는 괴리가 크다"고 지적했다.

 

국가부채 걱정에 언 발에 오줌 누기식 처방만 반복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좀 더 공격적인 재정확대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공은 다시 국회로 넘어왔다""하루가 급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께선 5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 여야 지도부가 함께 추경 확대 회의를 열어 조속히 매듭짓자"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5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35조 추경 위해 대선후보 회동 제안…재정확대 절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