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따라 분양가도 고공행진…2017년 대비 38% 상승

서울 3.3㎡당 분양가 3000만원 넘겨
기사입력 2021.09.16 0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집값 따라 분양가도 고공행진2017년 대비 38% 상승

 

서울 3.3당 분양가 3000만원 넘겨

85이하 중소형은 47.95%나 올라

 

집값인상.jpg

 

대한안전 장두진 기자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도 가팔라지고 있다. 서울의 아파트 3.3()당 분양가격은 지난 7월 기준 처음으로 3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의 아파트 분양가격은 38%나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와 고분양가 심사제도 손질에 나선 가운데 이같은 분양가 규제의 실효성 논란도 커질 전망이다.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공개한 '7월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분양가는 전월 대비 4.30% 상승한 3039만원으로 조사됐다. HUG가 발표하는 월별 평균 분양가격은 공표직전 12개월 동안 분양보증서가 발급된 민간 분양사업장의 평균 분양가격을 의미한다.


서울의 아파트 3.3당 분양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62200만원에서 1년 뒤인 201862209만원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201962673만원으로 상승한 뒤 지난해 6월에는 2755만원으로 뛰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63.32200만원에서 올해 73039만원으로 38.13%나 증가한 것이다.


특히 정부가 고분양가를 억제하기 위해 201911월 분양가 상한제를 다시 도입한 이후 분양가격 상승세는 더욱 가팔라졌다. 지난해 7월 서울 아파트 3.3당 분양가는 2676만원이었는데 올해 73039만원으로 상승했다.


규모별로는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60초과~85이하가 201762123만원에서 올해 73141만원으로 47.95%나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85초과 102이하 중대형 아파트 분양가는 3.32351만원에서 2301만원으로 오히려 2.12%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전날 민간 주택공급 활성화 차원에서 분양가 상한제와 고분양가 관리제 등의 규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업계에서는 분양가 심사시 지방자치단체마다 인정 항목과 심사 방식이 달라 예측 가능성이 떨어지고, 시세 기준을 보수적으로 책정해 이를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정부는 이달 중 단지규모 및 브랜드 등이 유사한 인근 사업장에 시세를 반영하고 세부 심사기준을 공개하는 등 제도 운영과정의 합리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방향의 개선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분양가 규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택공급과 함께 분양가격을 결정하는 항목들의 비용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분양가격은 인위적으로 규제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주택공급이 어느 정도 뒷받침 돼야 한다""또 분양가를 결정하는 항목들의 비용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분양가에는 각종 인증 비용과 금융관련 비용도 만만찮은데 학교용지 부담금, 광역교통 부담금, 수도권과밀 부담금 등 부담금의 종류도 많다""인허가 절차가 길어지는 것도 모두 비용이 된다. 이러한 비용들을 낮추면서 주택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sinmun2458@daum.net

<저작권자ⓒ대한안전신문 & dhsafety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대한안전신문사 [ DAEHAN SAFETYNEWS CO,.LTD ]
  • 대한안전신문 (http://dhsafetynews.com)  |  설립일 (창간) : 2016년 3월 8일  |  대표이사 : 고봉수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401호  
  • 발행인  |  편집인  : 고봉수 
  • 사업자등록번호 : 899-81-00369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35  | 등록일자 2017년 7월 27일  |
  • 통신판매신고 : 제 2018 서울 금천-166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봉수 ( 청소년보호정책 참조 )       
  • 대표전화 : 02-2677-2458 [오전 9시!오후 8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대표팩스 : 0504-377-2458
  • 대표 이메일 :  sinmun2458@naver.com   |   24시간 콜센터 제보접수
  • Copyright © 2008-2016 dhsafetynews.com  all right reserved.
대한안전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